매년 찾아가는 강원도의 어느 계곡

자리에 앉아 마음에 드는 부분을 빠르게 그려냈다.
그 날의 볕과 바람을 조금 훔쳐오는데 성공!

16.7 x 19 (cm) / 201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