방과 방 사이


하혜리님의 사진과 함께한 작업
두 시선의 새로운 중첩
2017